해외에 나가면 모두 애국자가 되고 효자가 된다.


저는 늦은 나이에 이민을 가서 외국에서 학교 생활을 해 본 경험은 없습니다.

사실 그 당시의 제 나이는 한국나이로 26세 였기 때문에 부모가 이민을 간다고 해서 따라 갈 수 없는 나이였죠.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제 파일을 따로 수속하지 않고 아버지 파일에 합쳐서 수속을 해 주는 바람에

그 늦은 나이에도 아버지 따라 이민 갈 수 있었던 거죠.

아마도 수속 당시에는 대학 졸업반으로 아직 졸업을 하지 않은 상태 였기 때문에 학생으로 간주 해 준것 같아요.


제 동생은 당시 중학교를 졸업할 시기라 캐나다에 들어가서는 고등학교를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저는 한국에 들어오게 되어 6개월에 한번꼴로 캐나다와 한국을 왕복하는 생활을 했었죠.

사람 운명이란게 정말 웃겨서 미국으로 이민 간 지금도 6개월마다 왕복하는 그 생활을 또다시 반복 하고 있네요.


이 이야기는 저는 한국에 주로 생활하고 있었고 나머지 가족만 캐나다에 있던 시절의 이야기 입니다.

우리집 전경 : 10 MUIRHEAD RD APT


부모님이 한국으로 일을보러 들어오셨는데 그 일이 상당히 길어지게 되어 버렸습니다.

그래서 제 동생 혼자만이 캐나다에 남아있게 되어버린 상황이었죠.

그 생활이 결과적으로 2년이상이 걸려버렸던 시기 입니다.


제 동생 혼자 남겨진 지 한 일년쯤 되었을 무렵 저는 한국에서 밴쿠버 지역에 관련된

일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캐나다에 가도 밴쿠버와 한국만을 왕복하던 시기였는데,

운좋게도 밴쿠버에 출장 갔다가 토론토에 갈 일이 생겨 몇년만에 동생을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생겼습니다.

저와 7살이나 차이가 나는 어린 동생 이었기에 항상 맘에 걸렸었는데 너무나 고마운 기회였죠.


저녁무렵 집에 도착해서 만난 제 동생은 정말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말라 있었습니다.

190cm 가 넘는 신장에 100kg 이상의 거구였던 제 동생이 70kg 까지 살이 빠졌더라구요.

집에는 녀석이 외롭기도 하고 넓은집 그냥 비워두는게 아깝다며, 룸메이트 들과 함께 생활 하고 있었습니다.

동생까지 모두 4명의 남자들이 생활하고 있는 집의 냉장고는 상상하지도 못할 만큼 빈약했구요.


맥도날드 매장을 접수해 버리다!!

맥도날드 버거 세트 사진


다음날 일어나 아침을 시리얼로 대충 챙기고 체육관에 가 2:2 농구로 땀을 쭉 빼고나니

다운타운에 나가 이놈들에게 뭔가 먹여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놈들이 원한 먹거리는 "맥도날드"였습니다.

소박한 녀석들...^^


매장에 들어가 카드를 건네주고 마음껏 주문하라며 호기롭게 앉아있던 나는 세상 처음 보는 광경에

눈이 휘둥그레 졌습니다.

위의 그림이 제가 예상하고 있던 그림 이였죠.


그런데 그들이 가져온것은 햄버거 50개 였습니다ㅣ.

일인당 버거를 10개씩 50개의 버거를 각각의 트레이에 담아서 가지고 오는게 아니겠습니까?

더욱 놀라운것은 후렌치 후라이도 없이 버거만 가지고 왔으며

콜라는 라지 사이즈 딱 한잔 이었죠.


그리고 버거는 99센트 짜리 치즈버거 였구요.ㅠㅠ


이게 도대체 뭔 일이냐며 묻자 "저희는 이렇게 먹어요" 라며 아무일 없다는듯

햄버거를 먹어치우고 있었습니다.

매일매일 배가 고프기 때문에 그들의 외식은 배가 불러야 하고 일인당 5불을 넘지 않아야 한답니다.

오늘은 형이 쏜다니 특별히 10불을 쓴 거구요..


콜라는 리필이 되기 때문에 빨대만 5개 가져오고 큰 컵에 가득 담아 같이 먹으면 되구요.

누가 뭐라지 않는데 정말 제 얼굴이 다 화끈 거렸습니다.

그래도 그녀석들이 좋다고 하니 따라주기로 하고 먹기 시작 했습니다.

저는 세개째 먹으니 너무 물리고 질려 도저히 못먹고 동생들 먹으라고 나누어 주었습니다.

그걸 또 다 먹어 치우더군요.

다먹고 나갈때는 걸으면서 먹어야 한다며 콜라를 가득 리필하구 나왔습니다.


나와서 길을 걷는데 뭐라고 말을 해야 할 지 참 복잡 했습니다.

집으로 돌아와 TV를 보는데 맘이 안좋았습니다.


눈치 챘는지 녀석들이 먼저 말을 걸었습니다.

동생을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유학생들이었고 처음엔 홈스테이에 용돈도 팡팡 쓰면서

즐겁게 유학생활을 만끽 했었다고 합니다.

그러다 점점 캐나다 생활에 익숙해져 가니 지금 자기에게 들어가는 돈이 얼마 정도 되겠구나 하는게 계산되고 , 

그러고 나니 부모님이 이 돈을 보내 주려면 얼마나 힘들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룸메이트를 구하는 제 동생에게 부탁해서 집 월세를 쉐어하는 방법으로 돈을 아끼고

늦게온 녀석은 영어와 히스토리 등을 함께 공부 하면서 도움을 많이 받는다고 합니다.

함께 살며 한번도 술파티 벌인적 없고 부모님 집이기 때문에 청소도 열심히 하면서 살구요.


이미 무슨전공으로 해야 할 지에 대해 서로 많은 이야기도 나누고 대학교 투어도 같이 다녀왔더군요.

그런 돈은 아끼지 않고 쓰기로 했답니다.

녀석들의 생각이 나이에 비해 크다는 생각이 들었고 , 뿌듯 했습니다.


유학생활 이라는게 그런것 같습니다.

어렸던 녀석들이 부모님을 생각하게 만들고 , 자신의 미래 또한 스스로 결정 할 만큼 마음도 커지구요.

아이들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큰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불안해 하는 부모님들이 가끔 저와 대화할 일이 생기면 전 늘 아이들을 믿어야 한다고 이야기 합니다.


그들은 이미 그들의 인생을 살아가고 있고, 또 앞으로도 그래야 하니까요.

그렇게게 되도록 되어 있는거죠. 앞으로 나아 가도록...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